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항히스타민제, 남성 불임과 연관 가능성"
임신난임닷컴편집부 | 승인 2018.03.12 13:10
   
▲ ▶황사와 미세먼지가 많은 봄철에 더 심해지는 알레르기 질환은 반려견의 털 혹은 비듬, 진드기, 곰팡이, 음식물, 약물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이 된다. (사진출처=naver blog)

 

봄철만 되면 심해지는 알레르기성 비염. 이맘때쯤 되면 불어오는 살랑이는 봄바람에 불청객처럼 고개를 드는 것이 있다면 알레르기 질환이다.

최근 비염 혹은 두드러기 같은 알레르기 질환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가 남성 생식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르헨티나 실험의학·생물학연구소(Instituto de Biologia y Medicina Experimental)의 카롤리나 몬딜로 박사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60편 이상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최근 보도했다.

특히 항히스타민제는 고환에서의 성호르몬 분비를 교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몬딜로 박사는 밝혔다.

고환에서 성호르몬 분비가 교란으로 인해 정자 수가 적은 것은 물론 정자의 모양과 운동(motility)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이 연구논문들은 대부분 쥐, 햄스터 등 동물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것이기 때문에 사람에게도 똑같이 적용될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사람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해 볼 필요하다고 몬딜로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찬나 자야세나 박사는 남성 정자의 평균적인 질이 지난 수십 년 동안 점점 떨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일반적으로 자주 사용되는 약에 일부 책임이 있는 게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그러나 켄트대학의 대런 그리핀 유전학 교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인한 재채기가 오래 지속되는 것도 생식기능에 좋지 않은 영향을 수 있다면서 필요할 때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는 것이 재채기보다는 나을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 피부염, 두드러기 같은 알레르기 질환은 가려움,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수반한다. 항히스타민제는 이 같은 증상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히스타민의 분비를 차단하는 약이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생식학회(Society for Reproduction and Fertility) 학술지 '생식'(Reproduc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

 

▶항히스타민제는 우리 몸에 익숙하지 않은 것이 들어오면 물리치기 위해 항원-항체 반응이 일어난다. 이때 하스타민이란 물질이 생겨 과민반응(가려움증, 부종,발적 등)이 일어날 수 있는데, 히스타민이 몸에서 작용하지 않게 해서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게 하는 원리다. 과다복용시 남성 정자의 모양이나 운동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서 남성난임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사진출처=naver blog)

 

 

임신난임닷컴편집부  mdmom@medimomnews.com

<저작권자 © 임신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신난임닷컴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0, 2층 201호 에이치-5(상암동,서울산업진흥원)  
이메일 : mdmom@medimomnews.com   |  발행인 : 김민경  |  편집인 : 이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주
Copyright © 2018 임신난임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