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임신 중 아스피린 복용, 태아 뇌성마비 위험”
임신난임닷컴편집부 | 승인 2017.11.27 11:37
(사진출처=naver blog)

아스피린은 지금까지 다양한 치료제로 쓰여왔다. 특히 抗(항)혈전작용이 있어서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노년층과 임신부들 사이에 처방(100mg이하)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임신 중 아스피린 복용이 태아의 뇌성마비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사회의학과의 타니아 페테르센 교수 연구팀이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 출산한 여성과 아기 18만5천617명의 조사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문화일보가 25일 보도했다.

임신 중 아스피린을 복용한 여성은 복용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전신 뇌성마비 아기 출산 위험이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페테르센 교수는 밝혔다.

특히 태아의 뇌 발달에 매우 중요한 시기인 임신 중반기에 아스피린을 복용했을 때 이러한 위험이 가장 큰 것으로 밝혀졌다.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전신 뇌성마비 아이 출산 위험이 30%, 반신 뇌성마비 아이 출산 위험이 50%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비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인 이부프로펜은 이러한 위험과 연관이 없었다.

이 결과는 그러나 아스피린과 아세트아미노펜이 뇌성마비의 직접 원인임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며 단지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페테르센 교수는 강조했다. 

다만 이 소염 또는 해열진통제들이 태아의 뇌 발달 과정에서 독성 환경을 조성해 뇌에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키거나 태아의 뇌 발달에 필요한 모체의 호르몬 분비를 교란시킬 가능성은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임신 중 진통제 복용은 의사의 조언을 구하는 한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이제는 이를 재고해야 한다고 그는 주장했다. 

전체 조사대상 여성 중 임신 중 아스피린 복용자는 약 5천 명, 이부프로펜 복용자 역시 5천 명 정도였다. 아세트아미노펜 복용자는 약 9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뇌성마비를 가지고 태어난 아이는 357명이었다.  

뇌성마비는 중추신경계 손상에 의한 근육마비와 운동기능장애를 특징으로 하는 신경장애로 태아의 뇌 손상, 조산, 감염 노출, 출생 시 산소 결핍 등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언어장애, 정신지체, 학습장애, 경련, 감각장애를 동반하기도 한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발표됐다. ■

 

 

임신난임닷컴편집부  mdmom@medimomnews.com

<저작권자 © 임신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신난임닷컴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0, 2층 201호 에이치-5(상암동,서울산업진흥원)  
이메일 : mdmom@medimomnews.com   |  발행인 : 김민경  |  편집인 : 이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주
Copyright © 2017 임신난임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