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피플
자궁내막증과 싸우는 난임의사 조정현 원장알코올경화술의 모든 것
이승주 기자 | 승인 2017.11.19 09:25
▶자궁내막종은 자궁내막증으로 인해 생긴 난소낭종으로 초콜렛색의 액체가 들어있다. (사진출처=서울대병원)

 

여성에게 고통을 주며 난임을 유발하는 생식기 질환 중에 자궁내막증은 대표적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부에 있어야 할 내막조직(기능층)이 자궁 이외의 부위인 난소나 난관, 골반, 직장근처, 나팔관, 자궁 뒤 등에 존재하여 극심한 생리통, 성교통, 허리통증 등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자궁내막(기능층)은 난자가 자람으로써 분비되는 에스트로겐(E2)에 의해 두꺼워졌다가 비(非)임신일 경우에 생리혈과 함께 몸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조직이지만, 어떠한 이유에서인지 혈이 역류되어 배출되지 못하고 몸 안에서 존재하게 된다.

설상가상으로 호르몬(에스트로겐)에 영향을 받아서 계속 증식이 되는 끔찍한 일이 벌어지지만 폐경 혹은 일시적 폐경에 의해 조직은 소강상태 혹은 퇴화를 할 수 있다. 그래서 자궁내막증의 유일한 치료가 임신이라고 하는 것이다. 

산부인과 의사들은 자궁내막증을 난임의 암적 존재라고 규정짓기까지 한다. 자궁내막증이 암으로 진행될 수 있는 가능성은 아주 낮지만(1%) 명백한 임신방해요인이므로 난임의사들은 제거를 위해 고심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자궁내막이 난소에 가서 증식이 된 자궁내막종(or 난소낭종)의 경우 난소의 제거로 인해 자칫 난소기능저하를 야기할 수 있다. 이는 난임 혹은 불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임신을 원하는 가임여성의 경우 자궁내막증 수술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국내 난임의사 중에서 알코올경화술을 통한 자궁내막증 제거에 열정을 쏟는 의사가 있다. 조정현 사랑아이 원장이 바로 주인공이다. 난임시술을 해온 30년차 난임의사인 조 원장을 만나봤다.

 

▶조정현 원장이 이끄는 사랑아이여성의원은 년간 1천여건 이상 체외수정술(냉동제외)을 하고 있는 난임센터다. 

 

▶자궁내막증 중에서 난소낭종(이하 자궁내막종)인 경우가 가장 흔한가.

“그렇다. 상당수가 자궁내막종으로 자궁내막증을 경험하고 있다. 자궁내막종은 난소에 있기 때문에 난포가 자라는 것을 억제하고 성숙난자의 배란을 방해한다. 난자의 질(퀄리티)도 떨어뜨린다. 심지어 난자를 만나기 위해서 나팔관에 진입한 정자의 운동성을 떨어뜨리며 수정을 방해한다. 종국에는 착상을 방해하거나 임신이 되면 유산율을 상승시킬 수 있다. (자궁내막종은) 가히 임신에 있어서 암적 존재라고 말할 수 있다. 시험관아기 시술을 할 때에는 난자채취시 난소낭종이 터질 수도 있다. 그 낭종 안에는 초콜렛색 액체가 들어있는데 난소를 어지럽힐 수다 있다."

 

▶전통적 치료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

“여러 가지가 있다. 혹의 크기가 6cm 이상이면 복강경 내막증 제거수술로 제거하자는 게 일반적이다. 지금도 상당수 의사들이 복강경 수술을 권한다. 문제는 제거 후 결과다. 깨끗하게 자궁내막종을 제거할 수 있지만 수술 후 난소기능의 심각한 저하가 올 수 있다. 임신을 기다리는 여성에게 심각한 사태가 예상된다.”

 

▶복강경 수술 외에 제거방법이 있나

“대체적으로 복강경 수술로 제거하지만 더 섬세하게는 로봇 수술(Robot Surgery)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난 난임치료 경험(30년차)으로 봤을 때 비추천이다."

 

▶복강경 수술을 왜 비추천하는가.

"난소기능저하 때문이다. 자궁내막종을 난소에서 제거할 때 내막증 껍질에 촘촘히 붙어있는 원시난포(primordial follicle)도 같이 소실이 될 수 있다. 또한 제거 후 난소조직에서 출혈을 없애기 위해 전기 소작기로 난소조직의 출혈점을 짖어버린다. 그때 출혈점 주위의 원시난소들도 동시에 소실이 된다. 그렇게 되면 수술 후 남은 난소조직에서 상처조직이 생기게 되어서 난소에 혈류를 감소시킨다. 난소로의 혈류감소는 남아있는 원시난포의 수를 더욱 감소시킬 수 있다. 이 또한 난소기능저하의 원인이 된다. 신중해야 한다. 적어도 임신을 원한다면…”

 

▶조정현 원장은 87년부터 체외수정술을 해온 30년차 난임의사다. 영동제일병원, 미즈메디, 강남차를 거쳐 현재는 난임클리닉 사랑아이여성의원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자궁내막종 수술의 대안이 있나

“임신을 원한다면 난소기능저하가 될 수 있는 모든 원인에서 멀어져야 한다. 자궁내막종 제거한 후에 난소의 기능이 너무 떨어져 임신에 지장을 초래한다면 가임여성에게 그보다 더한 불행은 없다고 본다. 그래서 난 난소기능저하가 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으로 알콜경화술을 하고 있다. (알코올경화술로) 난소기능저하가 일어나지 않으면서 자궁내막종 방해작용을 할 수 있다.”

 

▶알코올경화술이라면 말 그대로 알코올로 조직을 딱딱하게 만드는건가

“일종의 그런 것이다. 알콜경화술은 초음파를 보면서 난소의 자궁내막증 혹 안에 긴 바늘을 넣어 혹의 내용물을 뽑아내고, 생리식염수로 세척을 하고 다시 알콜로 세척을 한다. 그래서 자궁내막증 내벽의 분비세포를 딱딱하게 경화시켜 더 이상 분비가 일어나지 않게 하는 방법이다.

 

▶알코올경화술의 강점이라면... 

"(알콜경화술을 하게 되면) 난소기능을 저하시키지 않고 자궁내막증의 크기를 줄일 수 있고 자궁내막증이 만들어내는 여러 가지 생식착상의 방해 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간단하게 알콜은 생체조직을 탈수시켜 경화시키는 작용이 있는데, 이를 이용하여 자궁내막증 혹 내벽의 분비 세포들을 경화시키게 되는 것이다.”

 

▶알코올을 몸 안에 투여한다. 왠지 겁난다.

“조심해야 한다. 잘 해야 한다. 난임의사라고 해도 직접 많이 시술해 봐야 감을 잡을 수 있다. 난 그런 점에서 꽤 많은 임상경험을 갖고 있다. 알콜경화술을 시행할 때 너무 많이 알콜을 자궁내막증 안으로 주입하는 경우 알콜이 복강 내로 흘러 들어가 복막이나 장의 유착을 유발할 수가 있다.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 자궁내막증 내에 알콜을 주입할 때 그 양을 측정하면서 주입해야 한다.”

 

▶자궁내막종 사이즈에 따라서 다른 양으로 해야 하나.

“그렇다. 그건 정말 많이 해봐야 알 수 있다. 후배를 가르쳐보면 힘들어 하는 이유다. 결국 포기하는 후배들이 많았다. 자궁내막증의 혹 볼륨(volume)의 80% 정도의 알콜을 내막증 혹 안으로 주입해서 세척을 해야 한다. 세척 후 모든 알콜을 빼내고 그 안을 생리 식염수로 씻어준다.”

 

▶식염수와 알콜이 복강내로 들어간다? 왠지 찝찝하다.  

“그러니 잘 해야 한다. 과거에는 실수도 있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시술을 해 오면서 이제는 거의 그러한 실수가 없다. 알콜 주입 전에 자궁내막증을 생리식염수로 세척을 한다. 그리고 알콜 세척 시 알콜이 복강내로 소량 흘러들어가도 생리 식염수에 희석이 되어 복강내 에서 전혀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결국 알콜경화술을 마칠 때 복강내 고인 생리 식염수를 모두 빼줌으로써 복강내로 들어갔을지도 모를 알콜을 모두 제거 할 수 있다.

 

▶알코올경화술을 받기 위해 입원해야 하나

“아니다. (알코올경화술은) 입원 없이 수면 마취하에 외래통원 수술로 시술을 받을 수 있다. 하루 안에 마친다.”

 

▶한 번의 시술로 자궁내막종이 해결이 되나

“한번에 끝날 수 있지만 여러차례 해야 해야 할 때도 있다. 알콜경화술 후에도 자궁내막종 크기가 많이 줄지 않았거나 불편함이 있을 경우에 2차, 3차로 더 시술을 할 수 있다. 자궁내막증을 복강경 수술로 제거할 경우에 회복기간이 2~3개월 걸린다. 하지만 알콜경화시술을 받을 경우에는 시술을 받은 후 다음 월경주기에 아기를 갖는 여러 가지 노력을 시도해 볼 수 있다.”

 

 

 

▶알코올경화술은 스스로 만들어낸 자궁내막증 치료방법인가

“아니다. 일본에서부터 시작된 시술이다. 국내에서는 그리 많이 행해지지 않고 있다. 난 도전적인 마음으로 시작했고, 국내에서 가장 많은 임상경험을 보유하게 되었다.”

 

▶자궁내막종도 자궁내막증으로 인한 난소낭종인데, 자궁내막증은 예전의 여성들도 있었나. 어머니 세대들은 들어본 적이 없었다고 말한다.

“후진국에서는 존재하지 않을지 모른다. 예전 어머니 할머니 세대에는 없었다. 왜냐하면 일찍 시집가서 많은 아기를 낳았기 때문이다. 자궁내막증의 기전을 떠올려 봐라. 내막조직이 생리혈로 배출되지 못하고 역류로 인해 다른 곳에 가서 서식하는 것인데, 생리를 매달 끊임없이 하는 여성일수록 이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다.

즉 임신을 자주 하면 일시적 폐경이 자주 된다. 생리 하지 않으면 설사 다른 곳에 가서 증식하는 내막이 있다고 해도 에스트로겐 분비가 스톱이 되니까 퇴화된다. 에스트로겐은 난자가 자라면서 분비되는 여성호르몬 아닌가. 임신해서 젖 땔 때까지 생리 하지 않는다. 1명의 아기당 2년간 無생리체제인 셈이다. 그 아기를 낳고 또 낳는다. 일시적 폐경이 10년 이상 연속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자궁내막증이 있다고 해도 호전이 될 수밖에. 

어머니 할머니 세대들은 조혼(早婚)을 했고 다산(多産)을 했다. 자궁내막증이 있을 리가 없는 거다. 요즘은 일찍 생리시작(15세 전에)하고 20년 이상 한 달도 안 빼고 생리하는 여성이 얼마나 많은가. (한숨)”

 

▶자궁내막증이 있더라도 거뜬히 임신할 수 있나.

"그렇다. 생식기 질환이 있다고 해도 무사히 임신하고 출산하는 여성이 많고 많다. 난자(아기씨)가 가장 문제이지, 그외의 여건은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자궁내막종을 해결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난자 때문이다. 난소기능저하로 인해 좋은 난자를 잃어버릴 수 없기 때문 아닌가."

 

▶자궁내막증이 있을 경우 증상이 있나

"골반통, 생리통, 성교통 등이 있을 수 있다. 신혼이 지났는데도 아내가 성교통을 호소하고 골반통이 있다면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보는 게 좋다. 기왕이면 난임의사에게 가는 게 좋다. 난임의사가 일반 산부인과 의사보다 훨씬 배란초음파를 잘 보고 임신방해요인 등을 체크하는데 전문적이다. 임신하고 난 후에는 산과의사에게 가면 된다."

 

 

이승주 기자  pathos100479@medimomnews.com

<저작권자 © 임신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0, 2층 201호 에이치-5(상암동,서울산업진흥원)  
이메일 : mdmom@medimomnews.com   |  발행인 : 김민경  |  편집인 : 이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주
Copyright © 2017 임신난임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