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피플
3분 만에 배란일을 알 수 있다?침 묻힌 얇은 필름 립스틱 형태 현미경에 끼워 스마트폰으로 결과 확인
임신난임닷컴편집부 | 승인 2017.11.13 09:19
▶정자와 난자가 수정이 가능한 기간은 매우 짧다. 배란된 난자가 8시간 정도 경과하면 노화하기 시작하며, 늦어도 12시간 이내에 정자와 만나지 못하면 난자의 수정 능력이 상실된다. (사진출처=flickr)

 

-- '스마트 배란측정기' 바이탈스미스 석준우 대표, 코스닥 휴젤과 시너지 모색
-- 2018년 부터 상용화 예정


우리나라의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세계 195개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인구보임복지협회와 유엔인구기금(UNFPA)이 최근 발간한 '2017 세계인구현황보고서' 한국어판에 따르면 한국 여성 1인당 평균 출산율은 1.3명으로 홍콩, 싱가포르, 그리스와 함께 190위다.

저출산은 고령 결혼(晩婚)으로 인한 늦은 임신이 주된 원인인 난임인구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임신이 잘 안 되는 이유 중에는 맞벌이 부부가 늘고 있고, 부부생활의 타이밍과 실제로 임신이 되는 타이밍과 맞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이기 때문이다.

임신은 배란일에 부부관계를 해야 확률이 높아진다. 하지만 배란일에 부부관계를 할 수 없는 상황이거나 배란일을 모르는 부부가 많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에 앞장서고 있는 스타트업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바이탈스미스'다.

 

▲바이탈스미스 석준우 사장

 

바이탈스미스 석준우 대표는 "여성에게 배란은 한 달에 한번 12시간에서 24시간 내에 이루어 진다"며 "여성의 배란 주기는 사람마다 다르다. 배란일을 알아야 임신 성공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며 이를 위해 비블레스를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비블레스는 침을 살짝 묻힌 얇은 필름을 끼울 수 있는 소형 현미경을 립스틱 형태로 제작했다. 스마트폰에 비블레스를 연결, 촬영해서 결과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다시 말해 스마트폰 카메라와 디바이스를 통해 타액을 촬영하고, 자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의 패턴 인식 알고리즘을 통해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을 측정할 수 있다.

이미 시중에는 다양한 배란일 확인 방법이 존재한다.

생리주기 애플리케이션, 초음파 검사, 체온검사, 소변 검사 등이다. 그 가운데 소변 검사가 일반적이다. 하지만 배란 최적일을 알아내는데 그리 쉽지 않다.

바이탈스미스의 타액을 이용한 측정 방식은 간편할 뿐만 아니라 데이터가 누적됨에 따라 훨씬 더 높은 정확성을 보인다. 특히 비블레스는 침을 이용하기 때문에 공간적인 제약이 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테스트를 할 수 있다. 또한 일회용 소모품을 이용해 검사하기 때문에 기기의 청결 및 관리가 쉽다.

시간도 훨씬 적게 걸린다.

타액 샘플링 후 건조하고, 앱을 통한 여성 호르몬 트레킹 결과 도출까지 3분이면 된다.

석 대표는 "호르몬을 지속적으로 트레킹하기 때문에 단순 생리 주기만이 아니라 여타 질환 정보들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실제 여성 호르몬 주기가 불규칙한 경우, 다낭성 난포 증후군 등의 다른 질환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탈스미스는 올해까지 시제품을 두 번째까지 제작했다. 3번째 시제품은 블루투스 형식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석 대표는 "내년 초 임상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대형병원과 함께 양산 시스템을 구축,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팁스 운영사인 코스닥 상장사 '휴젤'과도 시너지를 낸다는 목표다. 현재 바이탈스미스는 휴젤 팁스 캠퍼스(서울대학교 유전공학연구소 내)에 입주해 있다.

팁스는 운영사로 선정된 투자회사가 벤처기업에 1억원을 투자하면 중소벤처기업부가 연구개발비 등의 명목으로 최대 9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휴젤은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바이오특화형 사업체로 선정됐으며 3년간 팁스 창업팀 추천권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

석 대표는 "장기적으론 모아진 빅데이터를 활용, 힐링 여행 상품이나 육아 관련 상품 등 다양한 사업 아이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임신난임닷컴편집부  mdmom@medimomnews.com

<저작권자 © 임신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신난임닷컴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0, 2층 201호 에이치-5(상암동,서울산업진흥원)  
이메일 : mdmom@medimomnews.com   |  발행인 : 김민경  |  편집인 : 이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주
Copyright © 2017 임신난임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