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부산서 다른 사람 배아 착상 후 낙태주사 투여 의혹 수사
임신난임닷컴편집부 | 승인 2017.07.21 09:05
(사진출처=naver blog)

 

부산의 한 난임병원에서 불임 치료 도중 다른 사람의 배아를 이식, 그 실수를 덮으려고 낙태 주사(MTX)를 투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MTX제는 엽산대사를 방해하는 약한 항암치료제다. 주로 자궁외임신 등으로 유산을 시켜야 할 때 처방한다. 투여시 착상이 된 배아가 세포분열에 제동이 걸려 유산이 될 수밖에 없다.

수정란(배아) 세포가 DNA자기복제를 하면서 세포분열에서 끊임없이 해 나가야 하는데 MTX 치료를 하면 엽산대사가 안 되어서 태아가 DNA와 RNA 복제를 못하게 된다.

한마디로 난임병원에서 타부부의 배아를 자궁내 잘못 이식하고선 유산을 시키는 주사인 MTX제를 투여했다는 얘기가 된다.

20일 부산 부산진경찰서가 최근 접수한 고발장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산의 A병원 의사 B(43)씨가 불임 치료를 받던 C씨에게 다른 사람의 배아를 착상한 뒤 곧바로 항암제 성분이 든 낙태 주사를 투여했다.

경찰은 B씨가 불임 치료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를 덮으려고 낙태 주사를 투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최근 이 병원을 압수수색해 진료 기록지와 난자채취 기록지, 배아 이식 기록지 등을 확보했다.

진료 기록지에는 C씨에게 낙태 주사가 아닌 착상 유도제가 투여된 것으로 돼 있었다.

B씨는 배아가 바뀐 것을 알고 착상이 되지 않도록 응급조치 차원에서 낙태 주사를 투여했고 고의는 아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고 B씨의 의료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배아가 바뀌어 시술된 사실을 알고 착상이 되지 않도록하기 위해 항암제를 투여했다”며 “진료기록부에 착상유도성분을 적은 것은 맞지만 고의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신난임닷컴편집부  mdmom@medimomnews.com

<저작권자 © 임신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신난임닷컴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400, 2층 201호 에이치-5(상암동,서울산업진흥원)  
이메일 : mdmom@medimomnews.com   |  발행인 : 김민경  |  편집인 : 이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주
Copyright © 2017 임신난임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